전화번호

피부과전문의식별

피부과전문의검색

  • HOME > 커뮤니티 > 피부칼럼
글쓰기
제목 자외선 차단제 선택 및 도포
새하얀피부과 | 2015.07.29 | 1602



자외선 차단제의 선택


차단정도에 따른 선택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 B와 자외선 A가 모두 차단되는 광범위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SPF 30 이상, PA++ 이상인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자외선 B의 차단은 SPF (SUN PROTECTION FACTOR,

좀더 명확하게는 UVB SUNBURN PROTECTION FACTOR)를 사용하여 표시하며,
자외선 A의 차단은 PA를 사용하여 표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SPF의 경우 SPF 15 이상을 사용하는 것이 무난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에는 SPF 30 이상을 많이 권유하고 있습니다.


이는 우리가 평소에 바르는 자외선 차단제의 양이 제품에 표시된 SPF를 얻기 위해서

도포해야 하는 양보다 절반 이하인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특히, 기미 등의 색소성 질환이나 광과민성 질환이 있는 경우

차단지수가 조금 더 높거나, 바른 후 불투명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PA는 자외선 A에 의해 발생하는 지속적 색소침착 ( PERSISTENT PIGMENT DARKENING, PPD)을

이용하여 측정하며, 보통  + / ++ / +++로 표시하는데
이들은 각각 어느 정도의 효과, 중간 정도의 효과, 효과 좋음정도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자외선 A의 파장 전체를 차단하는 자외선 차단제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제에 따른 선택

자외선 차단제를 꾸준히 바르기 위해서는

자신의 피부 상태, 바르는 위치, 선호도, 활동 등 고려해야 할 점이 많습니다.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고르기 위해 각 기제들이 갖는 특성을 알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겔은 수성의 제제로 되어 있어 시원한 느낌을 주고, 쉽게 도포하고 제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따라서, 지성 피부를 가지고 있거나, 활동성이 높은 사람이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피부에 자극이 될 수 있어 따가울 수 있기 때문에
피부가 건조하거나 자극을 쉽게 받는 피부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로션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형태로 바르기 쉽고, 비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스프레이
바르기 어려운 부위나 털이 많은 부위,
 넓은 면적을 바르는 경우에 유용하지만,
고르게 바르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스틱
바른 부위에서 이동을 하지 않기 때문에 입술이나 눈, 귀 눈가 등 국소적인 부위에 바를 경우 유용하고,
기름기가 있어 방수성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격이 비싸고, 넓은 부위에는 바르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의 양


자외선 차단제의 효과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도포하는 양입니다.
자외선 차단제의 SPF를 평가할 때 사용되는 도포양은 2MG/CM2입니다.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사용할 때의 도포양은 단지 0.5MG/CM2 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평소 바르는 도포양의 최소 2배 정도를 바르는 것이 적절한 도포양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적은양을 도포했을 경우 SPF가 갑자기 감소한다는 것인데
예를 들어 SPF 25의 자외선 차단제를 1MG/CM2 만 도포했을 경우
단지 SPF 7에 해당하는 효과만 얻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때에는 충분한 양을 고르게 도포하는 것이 중요한데
'많이 바를 수록 좋다.' 라는 한마디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의 도포간격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에 노출되기 30분 전에 도포한 후,
매 2시간 마다 충분한 양을 고르게 도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초기에 적은 양을 사용한다는 것을 감안했을 때
자외선 노출 후 15-30분 정도에 한 번 더 조기에 도포하는 것이 좋습니다.



러한 방법은 잘못된방법으로 도포된 부위를 보호하여 주기 때문에,
자외선을 65-80%까지 추가적으로 막아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수영을 하거나, 많은양의 땀을 흘리거나, 타월로 닦아낸 경우 자외선 차단제의 85%까지 제거가 되기 때문에
방수기능이 없는 자외선 차단제는 바로 도포하는 것이 좋고,
방수기능이 있는 것 (WATER-RESISTANT PRODUCTS)은 40분 후에,
방수기능이 강한 것 (VERY WATER-RESISTANT PRODUCTS)은 80분 후에 도포하는 것 이 좋습니다.






목록
퀵메뉴

카카오톡